상단여백
HOME 미분류
KTH, “직원 건강 검진 후 관리까지 회사가 나선다”서울중앙의료의원에 ‘임직원 건강매니저’ 공급..기업 건강검진 시장 진출

쎈뉴스 박주연 기자=최근 금연 캠페인, 피트니스, 조식 제공 등 임직원의 건강 관리에 직접 나서는 기업이 증가하는 가운데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임직원 건강관리 솔루션이 검진업계에 도입될 전망이다.

KTH(대표 오세영)는 건강검진 전문 의료기관 서울중앙의료의원(대표 양우진)에 임직원 건강관리솔루션 ‘임직원 건강매니저’ 공급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KTH가 공급하는 ‘임직원 건강매니저’는 종합 검진 결과를 기반으로 임직원들의 건강 상태를 분석해 직원 개인별 최적화된 맞춤 처방과 함께 다양한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적으로 건강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다.

임직원 개개인이 활용할 수 있는 건강관리 앱과 기업이 임직원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분석 리포트 서비스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임직원들의 건강상태를 분석하여 제공하는 대사증후군 생체나이는 헬스정보분석 국내 1위 기업인 ㈜에이지바이오매틱스의 생체 나이 분석 알고리즘을 활용했다.

또 임직원 비만 관리 프로그램은 맞춤형 다이어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사업자 눔(NOOM)과의 제휴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서울중앙의료의원은 KTH의 ‘임직원 건강매니저’를 도입해 새로운 건강검진 상품을 구성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의료의원은 국내 대표적인 건강검진 사업자로, ‘임직원 건강매니저’를 도입하게 되면 국내 많은 기업들이 임직원 건강검진 후 지속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모바일 및 웹을 통해 받을 수 있게 된다.

KTH는 자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임직원 건강매니저 서비스를 시범 서비스할 예정이며 KT그룹사와 타 기업들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KTH 오세영 사장은 “최근 비만, 만성질환자, 대사증후군 등 평소 예방과 관리가 중요한 질병이 증가하고 있으며, 기업들이 점차 직원의 건강관리를 검진 중심에서 사후 관리까지 확대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직원 건강매니저’를 검진업계에 널리 보급함으로써 기업들에게는 보다 체계적인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고 직원 개인에게는 모바일을 통한 지속적인 건강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주연 기자  100377@naver.com

<저작권자 © 트로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